두사람



영국이 아프리카를 탐험할 시기에 두각을 나타낸 두 사람이 있었다.

한 사람은 황금전쟁을 일으켜서 영국으로 황금을 들여온 세실 로드(Cecil Rhodes)이고, 또 한 사람은 영국의 침략정책과 노예제도를 반대하고 나선 리빙스톤(David Livingston)이다.

세실 로드는 아프리카 원주민을 학살하고 엄청난 금과 다이아몬드를 영국으로 들여왔다. 그래서 그는 영국을 진정 사랑하는 애국자이며 영웅으로 칭송받았다.

그러나 리빙스톤은 인간은 모두 하나님 앞에서 평등하고 존귀한 존재임을 강조하며 노예를 풀어주어야 하며 노예제도가 없어져야 한다고 외쳤다. 그래서 그는 영국인들로부터 반역자요 배신자로 비난받았다.

세월이 흐른 지금 로드의 무덤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그리고 리빙스톤은 영국 국립묘지에 안장돼 세계인의 존경을 받고 있다. 무엇 때문일까?

리빙스톤은 Godㅡ하나님을 믿었고, 로드는 Goldㅡ황금을 믿었기 때문이다.

13 views0 comments

원더풀라이프/ 하베스트 출판사

전화: (323)300-8389 (626)482-7080

 

 정기구독 신청시 매달 <원더풀라이프>를 이메일, 카톡, 메세지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카톡으로 <원더풀라이프>를 받고자 하시면 메세지에 카톡을 받으실 수 있는 연락처나 카톡 아이디를 함께 보내주세요.

​메세지 보내기

Soci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