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은


김소엽/ 시인

살려고 발버둥 치면 버둥댈수록

깊이깊이 가라앉아 버리고

죽어도 좋다 편안히 내어맡기면

생각도 못한 힘이 

등허리를 밀어올리고

이 무슨 권능의 부력이뇨

은혜의 강물 속을 헤엄치면서

물의 부력보다 몇천 갑절 더한

창조의 부력을

송두리째 생명까지 내어던지고서야

비로소 나타내어주심을

믿음이란 기실

수영연습 같사오만

늘 죽을 것만 같아서 믿지 못하고

한 세상 그렇게 염려만 하다가

그리는 님 하나 가지지 못한 세상

너를 한번쯤 던져볼 일이다

눈 딱 감고 맡겨볼 일이다

그리고 순종할 일이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