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펠러의 행복

Updated: Mar 25

33세에 백만장자가 되었고 43세에 미국의 최대 부자가 되었고 53세에 세계 최대갑부가 된 록펠러! 그는 행복하지 않았습니다.

53세에 불치병으로 1년이상 살지 못한다는 사형선고를 받았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최후 검진을 받던 날, 벽에 걸린 문구가 보였습니다. “주는자가받는자보다복이있다” 마음에 전율이 생기고 선한 기운이 온몸을 감싸는 듯했습니다. 조금후,병원비가없어입원이안된다는병원측과 어머니를 입원시켜 달라는 딸의 사정소리가 들렸습니다.

록펠러는 비서를 시켜 병원비를 지불하고 이름을 밝히지 않도록 했습니다. 나중에 기적적으로 그 환자가 회복되자 그는 자서전에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저는 살면서 이렇게 행복한 삶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그와 동시에 그의 병도 사라졌습니다.

그는 98세까지 선한 일을 하며 이런 글을 남기고 갔습니다.

“인생 전반기 55년은 쫒기며 살았습니다. 후반기 43년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0 views

원더풀라이프/ 하베스트 출판사

전화: (323)300-8389 (626)482-7080

 

 정기구독 신청시 매달 <원더풀라이프>를 이메일, 카톡, 메세지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카톡으로 <원더풀라이프>를 받고자 하시면 메세지에 카톡을 받으실 수 있는 연락처나 카톡 아이디를 함께 보내주세요.

​메세지 보내기

Soci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