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철의 세상보기>백신접종


백신접종의 갈등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다. 자신과 타인의 건강을 위해서 그렇게도 고대하던 백신접종이었는데… 모두가 다 같은 생각이 아닌 것 같다. 특히 미국인 가운데 보수성을 가진 사람은 될 수 있는 한 백신접종을 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많다. 아동들에게 백신을 강압적으로 접종시키기 위해서 법까지 만든다고 하니 이는 어떻게 보면 자유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다고도 볼 수 있는 문제다.

최근에 캘리포니아주에서 주지사가 또 새로운 행동명령을 내려서 진보와 보수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주지사는 공공학교는 물론이고 이제는 사립학교까지 백신접종을 강화하고 이 일을 어길 시에는 상당한 벌금을 물게 하고 심지어는 구류까지 한다고 했다. 여기에 미국인 기독교 보수단체는 자녀교육은 부모가 해야 할 책임이고 정부가 강요하지 못한다고 맞서고 있는 실정이다.

실질적으로 그동안 정부는 이 모양 저 모양으로 많은 법을 만들어 학교에서 학생교육에 대하여 철저하게 부모를 배제시켜 버렸다. 이것은 다분히 백신접종뿐만 아니라 성교육과 성 정체성에 대한 학과목에 대하여 부모가 개입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주법도 그렇지만 연방정부 교육법에는 공립학교 학과목에 대한 검토와 추천에 대하여 학부모가 개입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교는 가능한 학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일을 처리하고 있다. 예를 들면, 소녀들이 낙태수술을 할 때 부모에게 통보하지 않고 시술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있고, 공립학교 성교육 책 제작에 대하여 아무런 검증 없이 학교측에서 일방적으로 제작한 일도 있다. 그런데 이것은 빙산의 일각으로 나타났다.

그런 이유에서 미국인들 대부분은 자녀교육에 정부가 부모를 대신할 수 없다고 주장하여 계속 법정에서 공방을 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인들은 이런 행동명령이 자신들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미국 군인들 가운데 90%가 넘게 백신접종을 한 상태 속에서 군인 가운데도 백신을 거부하는 사람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종교자유란 명목아래서 소송을 걸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백신접종을 했다고 해서 무사한가? 그리고 또한 백신접종을 안 해서 코로나19가 더 확산 됐는가? 이런 질문들은 매우 상대적이다. 물론 백신접종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도 아니고, 백신접종을 거부하라고 주장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한 개인의 권리가 박탈당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사상에 위배된다는 것이고 권리를 말할 때 나만을 위한 권리인가도 깊이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는 것이다.


153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